양천허씨대종회 홈페이지 홈페이지
최근댓글 보기 - 최신 댓글만을 순차적으로 보여줍니다.

최근댓글 보기

  허용범 국회도서관장 "지식정보 공유, 개방, 협력 확대할 것", 2019. 5. 24.
ㆍ작성자 : 허장호 ㆍ작성일 : 2019-05-30 (목) 13:48 ㆍ조회 : 182
허용범 국회도서관장 “지식정보 공유·개방·협력 확대할 것”
한국학술정보협의회 제17차 정기총회 열려…4차산업혁명 시대 도서관 변화 모색
2019년 05월 24일 09:38:52강석오 기자 kang@datanet.co.kr
  
[데이터넷] 국내 최대 전자도서관 협의체 ‘한국학술정보협의회’는 5월 23∼24일 이틀간 경주 힐튼호텔에서 개최한 제17차 정기총회 및 콘퍼런스에는 국내 도서관계 전문 인력과 기업 관계자 등 700여 명이 참석해 4차산업혁명 시대에 도서관이 직면한 과제를 논의하고 구체적인 대응책을 모색했다.
한국학술정보협의회는 학술정보 공유와 지식격차 해소를 위해 지난 2002년 국회도서관 주도로 설립됐으며, 국회도서관과 국회전자도서관 원문 DB 이용 등 학술정보 상호협력 협정을 체결한 국내외 학술전문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특히 이번 정기총회는 다음 달 회원기관 2000곳 돌파를 앞둔 시기에 열려 그 의미를 더했다.
23일 열린 개회식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석기 국회의원, 이상복 한국도서관협회장, 주낙영 경주시장, 오정훈 한국전문도서관협의회장, 오세훈 한국사립대학교도서관협의회장, 허용범 한국학술정보협의회장 등 정관계와 도서관계 인사가 대거 참석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영상 축사를 통해 “한국학술정보협의회는 2002년 발족한 이래 대한민국 도서관 발전에 크게 기여해왔다”며 “올해의 주제인 ‘데이터 융합과 더 큰 도서관 세상’은 4차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는 시의적절한 주제”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어진 제1세션에서는 한국학술정보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는 허용범 국회도서관장이 기조강연을 통해 오는 6월 26일에 ‘국회도서관 지식정보 SOC(Share, Open, Connect)’를 선언한다고 밝히고, 4차산업혁명이라는 시대적 변화 속에서 국가도서관인 국회도서관이 모든 자산을 공유(Share), 개방(Open)하고 도서관계 협력(Connect)을 확대해 변화를 선도하겠다는 구상을 설명했다.
허용범 국회도서관장은 “올해 국회도서관의 3대 목표는 4차산업혁명 시대의 성장 동력인 디지털 데이터의 획기적 확충, 데이터 서비스와 물리적 공간 등 도서관 자산의 개방과 공유, 도서관계 협력 네트워크 확대”라고 밝혔다.
이어 “국회도서관은 소장한 모든 데이터를 대한민국의 도서관, 연구기관, 대학, 기업까지 모두가 공유할 수 있는 국가적 데이터 자산으로 적극 개방하겠다”며 “한국학술정보협의회, 한국법률정보협의회를 비롯해 다음 달 설립 예정인 한국의정정보협의회 등 전국적인 협력네트워크를 통해 급격한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협력을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벤처 1세대 기업인 출신인 이민화 창조경제연구회 이사장은 ‘4차산업혁명과 데이터 융합’을 주제로 기조강연에 나섰다. 이민화 이사장은 4차산업혁명은 데이터를 통한 현실과 가상의 융합이라고 정의하고 데이터와 인공지능을 활용한 예술 활동 등 다양한 사례를 소개했다. 이어 현재 대한민국은 데이터화, 정보화, 지능화, 스마트화를 하는 과정에서 기술력을 따라가지 못하고 경쟁력을 끌어내리는 제도를 유지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개인정보의 안전한 활용, 공공데이터의 원칙적인 개방, 네거티브 방식의 규제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제2세션에서는 4차산업혁명 대응, 국가학술정보신경망 조성, 저작권법 개정 등 3개 분과토의에 학계 전문가와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해 인공지능과 데이터, 국가데이터 공유 활용 전략, 저작권법 개정 이슈와 도서관 논의 동향 등을 주제로 발표와 논의를 이어갔다.
24일 진행된 제3세션에서는 AWS, IBM, MS, SK텔레콤 등 4차산업 선도 기업 관계자들이 데이터 융합과 인공지능을 활용한 혁신 서비스를 발표하고, 혁신 기술의 도서관 서비스 적용 등에 대한 업계 동향을 공유했다.
이번 정기총회 기간에는 학술정보와 미래도서관 서비스 분야에서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업체들의 전시부스도 마련됐다. 맞춤형 전자도서관 솔루션, 빅데이터 처리 등 인공지능 기술 기반 서비스, 모바일 기반 도서 대출 반납 시스템, 도서 소독 처리 장비 개발 업체 등 신기술을 도서관에 적용한 민간 기업들과 심층 연구·분석의 기초자료로 활용되는 마이크로데이터를 제공하는 통계청, 과학기술 지식인프라를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등 공공기관 전시부스도 주목을 받았다.
또한 올해 한국학술정보협의회 정기총회 및 콘퍼런스는 참가자들에게 모바일 문자메시지를 전송해 QR코드로 현장 등록을 진행하고 모든 발표 자료를 모바일로 제공하는 ‘종이 자료 없는 콘퍼런스’로 운영해 참가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한편, 한국학술정보협의회는 매년 정기총회에서 국가 지식정보자원이 국회 입법 활동 지원과 대국민 정보서비스에 원활하게 활용될 수 있도록 협의회 사업에 적극 참여한 유공 기관 시상식을 개최한다.
중앙대학교, 농촌진흥청 농업과학도서관, 대구광역시립중앙도서관은 국회의장상을 수상했고, 동국대학교, 안산대학교, 특허청,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대전광역시한밭도서관, 서울특별시교육청 남산도서관, 육군교육사령부, 전라남도는 국회도서관장상 을 수상했다. 또 나이콤, 예스이십사, 퓨처누리는 한국학술정보협의회장상을 수상했다.
  0
3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