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허씨대종회 홈페이지 홈페이지
최근댓글 보기 - 최신 댓글만을 순차적으로 보여줍니다.

최근댓글 보기

  사부곡 [허윤희 여사]
ㆍ작성자 : 허장호 ㆍ작성일 : 2018-12-15 (토) 17:07 ㆍ조회 : 1599

    엄마 찾아 삼만리 울다 울다 지쳐 버린
    북녘 땅 바라보며 그 한 세월 끌어안고
    기린 목 닮은 그대로 영혼의 길 떠난 당신

    기러기 울며 날던 그 달밤 숨어 울던
    당신의 눈물이 소리 없는 통곡이며
    말없는 탄성인 줄을 이제야 아옵니다

                                                  ㅡ <사부곡> 全文

 세상에 부모를 여의는  슬픔보다 더한게 어디 있으랴. 아마도 허 시인의 어린 날은 너무나 힘겨운 생활이라 아버님의 주경야독 애쓰시는 모습이 가슴 아프게 각인 됐나보다.
 아버님의 일생 여한이 북녘땅에 남아 계신 어머님을 뫼시지 못하는, 분단의 한많은 이별이라 생각하시는 아버님을 그리워하는 모습이 너무나 간절하다.
 '한 세월 끌어 안고 북녘땅을 바라보며' ㅡ이런 게 단장(斷腸)의 아픔이 아니겠나.  문장의 흐름이 어찌나 유려하고, 정서의 결삭음이 어찌나 간절한지 독자의 눈시울을 적시게 한다.

[출처: 허윤희 시조집 '황국이 웃는다. 8페이지.<유성규(세계전통시인협회 회장) 서문 중에서>]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464 남종화의 뿌리...국립한국화미술관 건립도 박차, 2018. 12. 20.   허장호 2018-12-22 1557
1463 송암공파 34세 허영준, '글로벌 제주인 네트워크'를 만들자, 201..   허장호 2018-12-22 1787
1462 송암공파 35세 허영호 제주테크노파크 원장, 2018. 12. 17.   허장호 2018-12-20 1862
1461 천태만상 [허효연 여사], 2018. 12. 17.   허장호 2018-12-20 1740
1460 지난 11, 26.조선일보 홍길동전기사와 관련 초청특별강연   허세광 2018-12-18 1831
1459 허준 묘 가는 길 [허윤희 여사]   허장호 2018-12-15 2038
1458 공암바위 [허윤희 여사]   허장호 2018-12-15 2176
1457 사부곡 [허윤희 여사]   허장호 2018-12-15 1599
1456 인문주의자 허균, 개혁주의자 허균, 2018. 12. 5.   허장호 2018-12-13 1712
1455 허균 인문학 콘서트와 허균 전집 출판회   허세광 2018-12-10 2141
1454 창작 오페라 '허난설헌', 12월 20~21일까지 서울 서초구 SCC홀에.. [4]   허장호 2018-12-09 2150
1453 허균,허난설헌 기념관, 2018. 12. 9. [2]   허장호 2018-12-09 1959
1452 과(過)해서 탈, 서양등골나물 [박대문], 2018. 12. 6. [1]   허장호 2018-12-06 1783
1451 절제와 원숙함의 부시 리더쉽 [김수종], 2018. 12. 5. [1]   허장호 2018-12-06 1649
1450 송암공파 35세 허영호 제주테크노파크 원장, 2018. 12. 5.   허장호 2018-12-05 2000
12345678910,,,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