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허씨대종회 홈페이지 홈페이지
최근댓글 보기 - 최신 댓글만을 순차적으로 보여줍니다.

최근댓글 보기

  판도좌랑공파 종회 회장 취임인사
ㆍ작성자 : 허경행 ㆍ작성일 : 2014-10-13 (월) 22:16 ㆍ조회 : 2667
판도좌랑공파 종회가 없어서 여러 가지로 아쉬웠었는데 ...많은 종인분들의 뜻이 모이고 공감대가 성숙되여 차분히 준비과정을 다듬고 손질 하길 수 차례.--- 드디어 지난 10월 5일 판도좌랑공 시제일에 총회가 성사 되였고 그 동안 수고 해 주셨든.숭모회의 임무를 모두 마무리 지으면서 ....양천허씨 판도좌랑공파 종회가 정식으로 발족하는 안에 만장일치로 찬성을 하심으로서 원만히 회의가 진행이 되였고 이어서 임원단이 위촉 되는 등 감사 두분도 무난히 통과되였으며 초대 회장에는 문정공파 후손인 34세 경행이로 결정됐읍니다.
 
부족한 제가 이 거대한 조직의 일꾼으로 일할 수 있겠는가? 두려움도 앞서고 그 다양한 욕구를 어떻게 소화해 낼 수 있을가? 걱정도 많았읍니다. 그러나 우리 대.소.종중 선후배 종친들 께서 적극 도와주실것으로 믿고 용기를 내게 되였읍니다
 
종사는 최우선이 화합으로 알고 있읍니다. 제 앞에 많은 문제점이 있는것도 잘 알고있읍니다. 작은일부터 침착하게 접근해 갈것입니다 심술궂은 충고도 겸허히 받아드리며 더 낮은 자세로 종친 한분 한분을 저의 친형제들 이상으로 섬기도록할 것입니다.
 
추계모든 행사가 끝난 후에나 위촉되신 임원단과 상견례도 겸해서 모임의 순서로 생각 했었는데 인사부터 드리라는 뜻있는 종인분들의 권고도 있고 제가 다시 생각해봐도 저를 모르고 계신 분들께는 하루가 궁금하신 실정이 아니 시겠나? 우선 간단하게나마 인사부터 올린 후 준비하는것이 도리로 생각되여 생전 처음 들어와 본 대종회 홈 페이지를 이용하여 인사드리고저 용기를 냈읍니다.
 
금년도에는 10월5일부터 판도좌랑공의 시제봉행을 필두로 해서 11월늦게까지 대소 각 파별로 시제행사로 바쁘실 때입니다. 바쁘게 살아가는 세파속에서 1년에 단 한번만이라도 선조님에 대한 시제 봉행의 의미는 우리 미풍양속 중에서도 가장 으뜸이 아닌가 싶고 그 의미를 직접 현장에서 느낄 때 다시 한번 양천허씨로 태어난 자긍심을 갇게 해주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며 소중한 기회가 아닌가 싶슴니다.
 
오늘 이렇게 인사드리는 자리에 저의 각오도 한 만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1) 종회장은 감투가 아니란 것도 잘 알고 있습니다. 궂은 일에 앞장서는 상 머슴이란 각오 없이
   는 해내기 힘든 것도 당연한 의무로 알고 열 심히 하겠습니다.
 
2) 회장 자리는 봉사로 시작해 서 봉사로 끝나야만 한다는 평법한 진리도 잘 알고 있습니다. 거
   드름을 피워도 아니 될 것입니다.
 
 3) 회장은 뭣을 기대하지도, 대가를 바라지도 말아야 합니다. 앞장 서서 길을 닦는 초병의 마음
     으로 해 내겠습니다.
 
4) 종회장은 잘해봐야 본전이고, 못하면 종친들에게 죄를 짖는 것임을 명심하고, 더 훌륭하신분
   이 하시도록 자리에 연연해선 안됩니다.
 
5) 종회장 자리는 실습하는 자리로 착각해선 안되며 작은 실수나 시행 착오도 절대로 용납이 않
   됨니다. 경력을 쌓는 자리는 더더욱 아닙니다. 완전 무결함을 요구하는 자리인 것입니다. 좌
   우명으로 삼을 각오입니다.
 
 이상의 5개항은 상식이 통하는 사람이라면 평범한 진리입니다만 실천을 한다는 것은 아무나 다하는 것이 아니며 쉽지도 않은 것입니다.
 
계획은 아직 정리가 못되였읍니다만 3가지 정도의 안을 계획 중에 있습니다.
 
첫째; 산하 각파의 실태 파악을 심도있게 하여 조직 활성화를 도와서 잠재력이 있는 중 종중부
        터 활성화되도록 공동으로 연구해 나갈 것입니다.
 
둘째; 우리 문중에서 정신교육을 담당해줄 전문인재를 발굴하여 애종심을 고취시키며 양천허
        씨의 긍지를 갖도록 교육의 기회를 만들어 나갈 것이며 화합의 중점을 두어 모든 일을 해
        나갈 생각입니다.
 
셋째; 각 파별로 가장 시급한 문제는 대부분 기금이 부족한 것이 가장 큰 문제입니다. 그대로
        한 숨만이 능사가 아님을 일깨워 가며 방법론을 개발해 나갈 것입니다. 누굴 원망해도 
        소용 없고 그대로 안주해서도 더욱 안됩니다.
 
이상과 같이 추상적 수준이 아닌 더 구체적으로 언급할 단계에 미치지 못했습니다만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는 법" 1~2년 후를 바라보며 착실하게 중지를 모아 나갈 생각입니다. 문정공 할아버님이 청빈하셨듯이 저 또한 한푼의 도음없이 제 스스로 일을 해 나갈 각오입니다.
 
관심을 갖어 주시고 끝까지 읽어 주신 것에 감사 합니다.
 
                                판도좌랑공파 종회장 허 경행 배상
허현강
2014-10-14 10:30
판도좌랑공 종회 회장님에 취임하신 허경행 문정공파 회장님께 축하드립니다.
우리 양천허문의 발전에 많은 공헌을 해 주시리라 믿습니다.
감사합니다.
   
허유
2014-10-14 18:44
우리 허씨 문중의 화합과 단결을 위해 무거운 짐을 걸머지신 회장의 용기와 뚝심에 박수를 보냅니다. 회장님께서 말씀하신대로 우리 허씨 종원들간에 화합이 이뤄지기를 간절히 바라며, 방관자가 아닌 조력자로서 회장님을 도울 것이 있으면 열심히 도와 드리겠습니다. 판도좌랑공파종회 초대 회장님으로 취임하신 것을 축하합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464 陳設圖   허일범 2014-01-22 2709
1463 홈피 관리자는 종중의 문제에 중립을 바람 [4]+1   허유 2013-10-25 2708
1462 판도좌랑공파 종중 피징계자들의 해종행위 내역   허경행 2015-07-06 2703
1461 허황후 시조할머니 신행길 축제행사안내 [2]   허강 2014-11-04 2699
1460 승지공 鎬 할아버님의 묘지석 과 아드님 목사공 源묘지석 [1]   허효범 2012-04-19 2699
1459 내가 살고 있는곳 ?   허재무 2013-12-27 2697
1458 판도좌랑공 종중 설립에 기하여.. [1]   허도희 2013-12-21 2694
1457 충정공파 종중의 망동 즉시 멈추어 주십시오 ! [1]   허원무 2014-09-19 2686
1456 [뉴스] 사진으로 보는 허정무 [2]   허찬회 2010-06-19 2685
1455 仁川李氏의 始祖 허겸(許謙)公 [4]+1   허현 2013-10-25 2680
1454 [뉴스] 2008 서예대상 첫 개인전 허유지 씨 [3]   허찬회 2010-01-13 2677
1453 [뉴스] 허균선생 문학혼 강릉 전역 적셨다   허찬회 2009-09-21 2677
1452 Re..매년 열리는 제 15회 강서구 구암 허준 할아버지 축제   허장호 2014-10-11 2672
1451 아빠의 고향을 찾고싶습니다 [5]   허성화 2014-12-29 2671
1450 Re..진설도   허현수 2009-11-29 2668
12345678910,,,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