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허씨대종회 홈페이지 홈페이지
최근댓글 보기 - 최신 댓글만을 순차적으로 보여줍니다.

최근댓글 보기

  21世 허균(許筠)
ㆍ작성자 : 허장호 ㆍ작성일 : 2018-09-07 (금) 10:25 ㆍ조회 : 1628

허균(許筠)               


허균 글씨
이칭
단보(端甫), 교산(蛟山), 학산(鶴山), 성소(惺所), 백월거사(白月居士)
분야
한문학
유형
인물
성격
문신, 문인
성별
출생일
1569년
사망일
1618년
본관
양천(陽川)
경력
형조정랑, 첨지중추부사, 형조참의, 좌참찬
시대
조선
성격
문신, 문인
성별
출생일
1569년
사망일
1618년
본관
양천(陽川)
경력
형조정랑, 첨지중추부사, 형조참의, 좌참찬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중기의 문신·문인.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양천(陽川). 자는 단보(端甫), 호는 교산(蛟山)·학산(鶴山)·성소(惺所)·백월거사(白月居士). 아버지는 서경덕(徐敬德)의 문인으로서 학자·문장가로 이름이 높았던 동지중추부사(同知中樞府事)엽(曄)이다. 어머니는 강릉 김씨(江陵金氏)로서 예조판서광철(光轍)의 딸이다. 임진왜란 직전 일본통신사의 서장관으로 일본에 다녀온 성(筬)이 이복형이다. 문장으로 이름 높았던 봉(篈)과 난설헌(蘭雪軒)과 형제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와 활동사항
허균은 5세 때부터 글을 배우기 시작해 9세 때에 시를 지을 줄 알았다. 1580년(선조 13) 12세 때에 아버지를 잃고 더욱 문학 공부에 전념했다. 학문은 유성룡(柳成龍)에게 배웠다. 시는 삼당시인(三唐詩人)의 하나인 이달(李達)에게 배웠다. 이달은 둘째 형의 친구로서 당시 원주의 손곡리(蓀谷里)에 살고 있었다. 그에게 시의 묘체를 깨닫게 해주었다. 인생관과 문학관에도 많은 영향을 주었다. 이후 허균은 「손곡산인전(蓀谷山人傳)」을 지어 그를 기렸다.
허균은 26세 때인 1594년(선조 27)에 정시문과(庭試文科)에 을과로 급제하고 설서(說書)를 지냈다. 1597년(선조 30)에는 문과 중시(重試)에 장원을 했다. 이듬해에 황해도도사(都事)가 되었으나 서울의 기생을 끌어들여 가까이했다는 탄핵을 받고 부임한지 6달 만에 파직됐다.
그 뒤에 춘추관기주관(春秋館記注官)·형조정랑을 지냈다. 1602년(선조 35)사예(司藝)·사복시정(司僕寺正)을 역임했다. 이 해에 원접사이정구(李廷龜)의 종사관이 되어 활약했다. 1604년(선조 37)수안군수(遂安郡守)로 부임했으나 불교를 믿는다는 탄핵을 받아 또다시 벼슬길에서 물러났다.
허균은 1606년에 명나라 사신 주지번(朱之蕃)을 영접하는 종사관이 되어 글재주와 넓은 학식으로 이름을 떨쳤다. 누이 난설헌의 시를 주지번에게 보여 이를 중국에서 출판하는 계기를 만들었다. 이 공로로 삼척부사가 됐다.
그러나 세 달이 못 되어 불상을 모시고 염불과 참선을 한했다는 탄핵을 받아 쫓겨났다. 그 뒤에 공주목사로 기용되어 서류(庶流)들과 가까이 지냈다. 또다시 파직 당한 뒤에는 부안으로 내려가 산천을 유람하며 기생 계생(桂生)을 만났다. 천민 출신의 시인 유희경(柳希慶)과도 교분이 두터웠다.
허균은 1609년(광해군 1)에 명나라 책봉사가 왔을 때에 이상의(李尙毅)의 종사관이 됐다. 이 해에 첨지중추부사(僉知中樞府事)가 되고 이어 형조참의가 됐다. 1610년(광해군 2)에 전시(殿試)의 시험을 주관하면서 조카와 사위를 합격시켰다는 탄핵을 받아 전라도 함열(咸悅)로 유배됐다. 그 뒤에 몇 년간은 태인(泰仁)에 은거했다.
허균은 1613년(광해군 5) 계축옥사에 평소 친교가 있던 서류출신의 서양갑(徐羊甲)·심우영(沈友英)이 처형당하자 신변의 안전을 도모하기 위하여 이이첨(李爾瞻)에게 아부해 대북(大北)에 참여했다. 1614년에 천추사(千秋使)가 돼 중국에 다녀왔다.
그 이듬해에는 동지 겸 진주부사(冬至兼陳奏副使)로 중국에 다녀왔다. 두 차례의 사행에서 많은 명나라 학자들과 사귀었으며 귀국할 때에 『태평광기(太平廣記)』를 비롯해 많은 책을 가지고 왔다. 그 가운데에는 천주교 기도문과 지도가 섞여 있었다고 한다.
허균은 1617년(광해군 9)좌참찬이 됐다. 폐모론을 주장하다가 폐모를 반대하던 영의정기자헌(奇自獻)과 사이가 벌어졌고 기자헌은 길주로 유배를 가게 됐다. 그 아들 기준격(奇俊格)이 아버지를 구하기 위하여 허균의 죄상을 폭로하는 상소를 올리니 허균도 상소를 올려 변명했다.
1618년(광해군 10) 8월 남대문에 격문을 붙인 사건이 일어났다. 허균의 심복 현응민(玄應旻)이 붙였다는 것이 탄로 났다. 허균과 기준격을 대질 심문시킨 끝에 역적모의를 하였다 하여 허균은 그의 동료들과 함께 저자거리에서 능지처참을 당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사상
허균은 국문학사에서는 우리나라 최초의 소설인 「홍길동전」을 지은 작가로 인정되고 있다. 한때 이론이 제기되기도 했으나 그보다 18년 아래인 이식(李植)이 지은 『택당집(澤堂集)』의 기록을 뒤엎을 만한 근거가 없는 이상 그를 「홍길동전」의 작가로 보아야 할 것이다.
그의 생애와 그의 논설 「호민론(豪民論)」에 나타난 사상을 연결시켜 보면 그 구체적인 형상화가 홍길동으로 나타났다고 보아도 좋을 것이다.
허균의 문집에 실린 「관론(官論)」·「정론(政論)」·「병론(兵論)」·「유재론(遺才論)」 등에서 민본사상과 국방정책과 신분계급의 타파 및 인재등용과 붕당배척의 이론을 전개했다. 내정개혁을 주장한 그의 이론은 원시유교사상에 바탕을 둔 것으로 백성들의 복리증진을 정치의 최종목표로 삼아야 한다는 것이다.
허균은 유교집안에서 태어나 유학을 공부한 유가로서 학문의 기본을 유학에 두고 있다. 그러나 당시의 이단으로 지목되던 불교·도교에 대해 깊이 빠져들었다. 특히, 불교에 대해서는 한때 출가하여 중이 되려는 생각도 가지고 있었다.
불교의 오묘한 진리를 접하지 않았더라면 한평생을 헛되이 보낼 뻔했다고 술회를 하기도 하였다. 불교를 믿는다는 사헌부의 탄핵을 받아 파직당하고서도 자기의 신념에는 아무런 흔들림이 없음을 시와 친구에게 보낸 편지글에서 밝히고 있다.
허균은 도교사상에 대해서는 주로 그 양생술과 신선사상에 깊은 관심을 보였다. 은둔사상에도 지극한 동경을 나타냈다. 은둔생활의 방법에 대하여 쓴 「한정록(閑情錄)」이 있어 그의 그러한 관심을 보여 주고 있다.
허균 자신이 서학(西學)에 대하여 언급한 것은 없으나 몇몇 기록에 의하면 중국에 가서 천주교의 기도문을 가지고 온 것을 계기로 하늘을 섬기는 학문을 했다고 한다. 이 점은 그가 새로운 문물과 서학의 이론에 남다른 관심을 보였음을 말해 주는 것이다.
허균은 예교(禮敎)에만 얽매어 있던 당시 선비사회에서 보면 이단시할 만큼 다각문화에 대한 이해를 가졌던 인물이며, 편협한 자기만의 시각에서 벗어나 핍박받는 하층민의 입장에서 정치와 학문에 대한 입장을 피력해 나간 시대의 선각자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평가
허균에 대한 평가는 상반된다. 한편에서는 총명하고 영민하여 능히 시를 아는 사람이라 하여 문장과 식견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나 다른 쪽에서는 그 사람됨에 대해서 경박하다거나 인륜도덕을 어지럽히고 이단을 좋아하여 행실을 더럽혔다는 등 부정적 평가를 내리고 있다. 그의 생애를 통해 보면 몇 차례에 걸친 파직의 이유가 대개 그러한 부정적 견해를 대변해 주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저서
허균은 그의 문집 『성소부부고(惺所覆瓿藁)』를 자신이 편찬해 죽기 전에 외손에게 전했다. 그 부록에 「한정록」이 있다.
그가 25살 때에 쓴 시평론집 『학산초담(鶴山樵談)』은 『성소부부고』에 함께 실려 있는 「성수시화(惺叟詩話)」와 함께 그의 시비평 안목을 보여 주는 좋은 자료가 되고 있다.
반대파에 의해서도 인정받은 그의 감식안은 시선집 『국조시산(國朝詩刪)』을 통해 오늘날까지도 평가받고 있다.
허균의 저서 『국조시산』에 덧붙여 자신의 가문에서 여섯 사람의 시를 뽑아 모은 『허문세고(許門世藁)』가 전한다.
이 밖에 『고시선(古詩選)』·『당시선(唐詩選)』·『송오가시초(宋五家詩抄)』·『명사가시선(明四家詩選)』·『사체성당(四體盛唐)』 등의 시선집이 있었으나 현재 전하지 않는다.
또, 임진왜란의 사실을 적은 「동정록(東征錄)」은 『선조실록』 편찬에 가장 중요한 자료가 되었다고 하지만 역시 현재에 전하지 않는다. 저술했다는 기록만 있고 현재 전하지 않는 저작으로 「계축남유초(癸丑南遊草)」·「을병조천록(乙丙朝天錄)」·「서변비로고(西邊備虜考)」·「한년참기(旱年讖記)」 등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허균의 문학과 혁신사상  (김동욱 편, 새문사, 1981)
  • 『성소부부고(惺所覆瓿藁) 허균의 생각』 ( 이이화 ,뿌리깊은 나무,1980)
  • 「허균(許筠)」 ( 조동일 , 『한국문학사상사시론』 ,지식산업사,1978)
  • 「교산허균(蛟山許筠)」 ( 김동욱 ,『한국의 사상가 12인』,현암사,1975)
  • 「허균론(許筠論) 재고(再攷)」 ( 차용주 ,『아세아연구』 48,1972)
  • 「허균(許筠)」 ( 정주동 ,『한국의 인간상』 5,신구문화사,1972)
  • 「허균론(許筠論)」 ( 이능우 ,『숙대논문집』 5,1965)
  • 「허균연구(許筠硏究)」 ( 김진세 ,『국문학연구』 2,서울대학교,1965)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김동욱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344 미수 허목과 우암 송시열 (전서체와 양송체), 2018. 8. 26.   허장호 2018-09-08 2298
1343 역사 동화 <초희의 글방 동무> [나래 김쌤], 2017. 8. 17...   허장호 2018-09-07 1561
1342 역사 동화 <허균과 사라진 글벗> [나래 김쌤], 2018. 8. 2..   허장호 2018-09-07 1712
1341 21世 허균(許筠)   허장호 2018-09-07 1628
1340 허균(許筠)의 교산집(蛟山集)   허장호 2018-09-07 2587
1339 반곡서원기(盤谷書院記)-교산 허균(蛟山 許筠)   허장호 2018-09-07 1437
1338 송암공파 34세 허영준 칼럼, 2018. 8. 22.   허장호 2018-09-07 1327
1337 제7회 미수문화제 개최 알림 [1]   이준용 2018-09-05 1413
1336 사임 인사 [2]   허일범 2018-09-03 1341
1335 풍란의 참 멋은? [박대문/자유칼럼그룹], 2018. 8. 30.   허장호 2018-09-03 1829
1334 2018 허왕후 신행길 축제   허상득 2018-08-29 1587
1333 조선시대의 보학자들 ―육보(肉譜) 2   허유권 2018-08-25 2001
1332 보학(譜學)의 명세(名世)   허유권 2018-08-24 1556
1331 송암공파 36세 허찬국 충남대 교수의 칼럼, 2018. 8. 17.   허장호 2018-08-17 1855
1330 외래종 무궁화는 국화(國花), 자생종 황근(黃槿)은 멸종위기 [박..   허장호 2018-08-16 1681
1,,,11121314151617181920,,,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