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허씨대종회 홈페이지 홈페이지
최근댓글 보기 - 최신 댓글만을 순차적으로 보여줍니다.

최근댓글 보기

  허균 '성소부부고' [이정원/한국고전번역원 책임연구원], 2018. 11. 14.
ㆍ작성자 : 허장호 ㆍ작성일 : 2018-11-14 (수) 18:00 ㆍ조회 : 336
                 
   
허균 ‘성소부부고’ 
“역적 허균, 하인수, 현응민, 우경방, 김윤황을 서쪽 저잣거리에서 사형에 처하였다.”
  조선왕조실록 광해군 10년(1618년) 8월 24일 기사에는 허균의 마지막을 이렇게 기록한다. 그의 나이 50세 때의 일이다. 허균의 처형 소식이 전해지자 한때 정치적 동지였던 기자헌(奇自獻)은 “예로부터 매를 치며 심문하지도 않고, 사형을 결정하는 최종 문서도 작성하지 않은 채 단지 진술 내용만을 가지고 사형에 처해진 죄인은 없었으니, 훗날 반드시 다른 논의가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당시의 사관은 기자헌의 이 말을 허균의 죽음에 이어 실록에 기록해 두었다. 이렇듯 당시에도 허균의 역모사건에 대해 많은 의문이 제기됐고, 현재까지도 그 진위에 대해 여러 의견이 존재한다. 그러나 실제 역모를 도모했는지 아니면 억울한 누명을 썼는지를 떠나, 허균의 의식 속에는 분명 당시의 사회질서 체계를 바꾸고자 했던 혁명의 뜻이 있었던 듯하다.
 
▲허균의 영정. 현재 강릉 ‘허균·허난설헌 기념공원’에 모셔져 있다.

    #천하에 두려워해야 할 존재는 오직 백성뿐이다
허균의 「호민론(豪民論)」은 “천하에 두려워해야 할 존재는 오직 백성뿐이다.[天下之所可畏者 唯民而已]”라는 말로 시작된다. 이글에서 허균은 백성을 세 가지 유형으로 구분하였다. 일상에 매어 순순히 윗사람이 시키는 것을 따르는 항민(恒民). 수탈에 고통 받으며 윗사람을 탓하는 원민(怨民). 평소에는 본 모습을 감추고 있다가 혹 시대적 변고가 일어나면 자신의 바람을 이루려고 일어나는 호민(豪民).
  “호민이 나라의 빈틈을 엿보며 일을 실행할만한가를 살펴 밭두둑 위에서 팔을 치켜들어 한번 소리치면 ‘원민’이란 자들이 그 소리를 듣고 모여 서로 계획하지 않았는데도 함께 소리치고, ‘항민’이란 자들도 살길을 찾아 호미, 고무래, 창 자루 등을 들고 그들을 따라가 무도한 자들을 죽이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 하늘이 임금을 세운 것은 백성을 잘 살게 하기 위함이지 한 사람이 위에서 방자하게 눈을 부릅뜨고서 끝도 없는 욕심을 채우게 하려는 것이 아니었다. …… 견훤과 궁예 같은 사람이 나와 몽둥이를 휘두른다면 시름하고 원망하던 백성들이 그를 따르지 않는다고 어찌 보장할 수 있겠는가.”(「호민론(豪民論)」)
  백성을 위하지 않는 임금은 하늘의 뜻을 따르지 않는 사람이니, 더이상 임금으로서 존재 가치가 없는 혁명의 대상에 불과하다. 허균은 그 혁명의 지도자인 호민의 출현을 갈구했다. 어쩌면 자신이 그러한 호민이 되고자 했는지도 모른다
 
▲‘한국문집총간’에 실려 있는 ‘성소부부고’ 중 ‘호민론’ 부분.

  #시대가 품지 못한 허균 주변의 인물들
허균의 아버지인 허엽(許曄 1517~1580)은 대사성, 부제학 등을 지냈고, 큰형인 허성(許筬 1548~1612)은 이조판서까지 지낸 인물이다. 양천 허씨(陽川許氏) 명문집안에서 태어났고 자신 또한 재주가 뛰어났기에 당시 사회 질서에 적절히 순응하였다면 높은 벼슬에 오르는 것도 어렵지 않았을 것이고 문장으로도 당대에 이름을 날렸을 것이다. 그러나 허균에게 많은 영향을 미쳤고 또 그만큼 허균 자신도 많은 애정을 쏟았던 인물들은 당시 사회가 감당하기 어렵거나 제도적으로 품어 안지 못한 사람들이 많았다.
  허균보다 18세가 많았던 둘째 형 허봉(許篈)은 허균에게는 형님이자 스승이었다. 22세의 젊은 나이에 문과에 급제할 정도로 뛰어난 재주를 가졌지만, 임금에게까지 바른말을 서슴없이 할 수 있었던 강직함으로 결국 귀양을 갔고 더 이상 관직을 제수받지 못한 때 술로 세월을 보내다 38세로 생을 마감하였다. 그리고 바로 위의 누이인 허초희(許楚姬)는 ‘왜 조선에 때어났는가’, ‘왜 여자로 태어났는가’, ‘왜 김성립의 아내가 되었는가’라는 세 가지 불행 속에서 자신의 재주를 펼치지 못한 채 27세의 짧은 생을 마쳐야만 했다. 형과 누이를 차례로 보내며 능력을 펼칠 수 없는 사회에 절망하였을 것이다. 또 뜻을 같이 하여 교유한 사람 중에는 많은 서얼들이 있었다. 서얼 출신의 이달(李達)을 스승으로 모시기도 하였고, 자신이 영달하였을 시절에는 항상 불우했던 서얼 친구들을 후원하며 가까이 지냈다. 허균은 이들과 편견 없이 마음을 주고받으며 시대에 강한 문제제기를 하였다.
  “예로부터 지금까지 오랜 시간이 지났고 천하는 넓은데, 서얼 출신이라고 하여 그의 훌륭함을 버렸단 말은 듣지 못하였고 어머니가 개가하였다고 하여 그 재주를 쓰지 않았다는 말은 듣지 못하였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그렇지 않아 어머니의 신분이 천하거나 개가한 사람의 자손은 모두 벼슬에 나아갈 수가 없다. …… 하늘이 내렸는데 사람이 버린다면 이는 하늘의 뜻을 거스르는 것이다. 하늘을 거스르고서, 하늘에 빌어 나라를 영원히 보존할 수 있었던 자는 있지 않다.” (「유재론(遺才論)」)
  자신은 정통 양반으로 아무런 제약이 없었지만 신분에 대한 차별문제를 적극적으로 거론하며 당시의 질서에 도전하고 있다. 허균의 시선은 여기에만 그치지 않았다. 비렁뱅이 천민의 신이한 이야기를 다룬 「장생전(蔣生傳)」, 중인으로 도술에 능했던 인물을 다룬 「장산인전(張山人傳)」 등 그가 전(傳)이라는 양식으로 형상화한 인물들은 모두 신분적으로 미천한 사람들이었다. 허균이 꿈꾸던 이상사회는 이러한 사람들에 대한 차별 없는 사회가 아니었던가 미루어 생각해볼 수 있는 대목이다.
  #소설 속에서 이룬 이상사회
앞서 언급했듯이 허균이 실제 역모를 도모하였는지는 명확하지 않지만 그의 많은 글과 행적을 살펴보면 그가 혁명을 꿈꾸고 있었음은 분명해 보인다. 그가 그렸던 혁명은 단순히 왕조의 성씨만을 바꾸는 것이 아니라 사회의 구조 자체를 근본적으로 변화시키는 것이었다. 그래서 함께할 동지들은 당시 사회에서 소외되었던 서얼 등이었다. 하지만 공고한 신분제 질서 속에서 꿈을 현실화시키지는 못하고 소설이라는 가상 세계에서의 구현에 만족해야만 했다. 작자에 대한 다소의 논란이 있기는 하지만 허균의 삶의 궤적과 주장을 살펴볼 때에 『홍길동전』을 허균의 작품이라 하는 데는 무리가 없는 듯하다. 서얼이라는 이유로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했던 홍길동이 세력을 형성해 정의를 구현하고, 결국 병조판서에 올랐다가 무리를 이끌고 나라를 떠나 따로 율도국을 세웠다는 이야기는 허균이 현실에서 이루지 못한 혁명의 모습인지도 모른다.
 
#용이 되지 못하고 이무기로 남다
26세에 과거에 급제하였고, 뛰어난 재주로 중국의 문단에까지 이름을 널리 알렸으나, 그의 벼슬길은 순탄치 않았다. 행실이 경박하고 규범에 맞지 않는 처신을 한다고 번번이 파직을 당하였는데, 삼척부사에 부임했을 때에는 불과 13일만에 파직되기도 하는 등 부침의 반복은 광해군의 집권 초기까지 이어졌다. 이후에는 광해군의 신임을 받아 동부승지, 형조판서, 좌참찬 등에 오르는 등 승승장구 하였으나, 결국은 아무런 변명도 소용없는 역모라는 죄명을 받고서 형장 속에 사라져버렸다. 허균은 자신의 호를 교산(蛟山)이라고 하였는데, 출생지인 강릉에 있는 뒷산의 이름을 딴 것이다. ‘교(蛟)’는 용이 되지 못한 이무기를 뜻한다. 소설 『홍길동전』에서의 홍길동은 아버지 홍 판서가 청룡의 꿈을 꾸고 낳았다고 묘사되어 있는데, 결국 꿈을 이루고 용이 되었다고 하겠다. 허균은 홍길동처럼 용이 되어 하늘에 오르지 못하고 이무기로 남았지만, 세상과의 타협을 거부한 채 끝까지 자신이 옳다고 믿는 길을 걸으며 자신의 삶을 살았다.
 
예의 가르침이 어찌 나를 구속하리오 [禮敎寧拘放]
인생의 부침을 그저 마음에 맡길 뿐 [浮沈只任情]
그대들은 그대들의 법도를 따르시게 [君須用君法]
나는 스스로 나의 삶을 이루겠노라 [吾自達吾生] -(파직 소식을 듣고서 짓다[聞罷官作])

 
▲허균이 거주했던 강릉의 집. 누이인 허난설헌이 태어난 곳이기도 하다.

 


 
■성소부부고(惺所覆瓿藁)

일반적으로 문집은 저자 사후에 문인이나 후손들이 남겨진 글을 모아 간행하는데, 허균의 문집은 저자가 생전에 직접 자신의 저작을 간추려 편집하고 문집의 이름까지 지어두었다. 43세인 1611년에 귀양지에서 시(詩), 부(賦), 문(文), 설(說)의 4부로 나누어 64권으로 엮어 ‘부부고(覆瓿藁)’라고 명명하였다. ‘성소(惺所)’는 허균의 호이고, 부부(覆瓿)’는 장독 덮개라는 말이고, ‘고(藁)’는 원고이니, 성소부부고는 ‘허균이 지은 장독 덮개로나 쓰일 변변치 못한 글들’이라는 뜻이다. 장독을 덮는다는 것은 자신의 글에 대한 일종의 겸사이지만, 실상은 중국의 대문장가인 양웅(揚雄)에게 자신을 빗댄 것으로 볼 수 있다. ‘부부’란 말이 양웅이 지은 『태현경(太玄經)』을 지칭하며 쓰인 말이기 때문이다. 허균은 역모로 탄핵을 받은 50세에 앞날을 예측했는지 자신의 편집 원고를 사위인 이사성(李士星)에 보내어 보관하게 하였다. 이후 역적으로 몰려 죽은 탓에 정식 간행은 하지 못한 채 필사본만이 남게 되었고, 편차와 수록내용도 원래의 모습과는 다소 달라진 채 26권이 전해지고 있다.
 



글쓴이이정원
한국고전번역원 책임연구원


출처: 2018년 11월 14일(수), 한국고전번역원 - 서울신문 공동기획,
        고전의 향기 - 옛 선비들의 블로그.
  0
3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