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허씨대종회 홈페이지 홈페이지
최근댓글 보기 - 최신 댓글만을 순차적으로 보여줍니다.

최근댓글 보기

  사부곡 [허윤희 여사]
ㆍ작성자 : 허장호 ㆍ작성일 : 2018-12-15 (토) 17:07 ㆍ조회 : 562

    엄마 찾아 삼만리 울다 울다 지쳐 버린
    북녘 땅 바라보며 그 한 세월 끌어안고
    기린 목 닮은 그대로 영혼의 길 떠난 당신

    기러기 울며 날던 그 달밤 숨어 울던
    당신의 눈물이 소리 없는 통곡이며
    말없는 탄성인 줄을 이제야 아옵니다

                                                  ㅡ <사부곡> 全文

 세상에 부모를 여의는  슬픔보다 더한게 어디 있으랴. 아마도 허 시인의 어린 날은 너무나 힘겨운 생활이라 아버님의 주경야독 애쓰시는 모습이 가슴 아프게 각인 됐나보다.
 아버님의 일생 여한이 북녘땅에 남아 계신 어머님을 뫼시지 못하는, 분단의 한많은 이별이라 생각하시는 아버님을 그리워하는 모습이 너무나 간절하다.
 '한 세월 끌어 안고 북녘땅을 바라보며' ㅡ이런 게 단장(斷腸)의 아픔이 아니겠나.  문장의 흐름이 어찌나 유려하고, 정서의 결삭음이 어찌나 간절한지 독자의 눈시울을 적시게 한다.

[출처: 허윤희 시조집 '황국이 웃는다. 8페이지.<유성규(세계전통시인협회 회장) 서문 중에서>]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524 동해비각(三陟 陟州東海碑閣), 2019. 4. 13.   허장호 2019-04-13 525
1523 허용범 국회도서관장, 임시의정원 관련 기록물 온라인 콘텐츠로 ..   허장호 2019-04-12 456
1522 제주입도조 송암공(15세, 휘 손) 시제, 2019. 4. 7.   허장호 2019-04-09 648
1521 송암공 시제를 준비하는 제주종친회 허현국 회장과 참석한 종친들..   허장호 2019-04-09 531
1520 양천허씨제주특별자치도종친회 제60회 정기총회, 2019. 4. 7.   허장호 2019-04-08 482
1519 송암공파 16세(휘 천우),17세(휘 인신),18세(휘 효명)의 위령비와..   허장호 2019-04-08 412
1518 송암공파 동악공(19세, 휘 영필) 등 시제, 2019. 4. 7.   허장호 2019-04-08 433
1517 허균, 최후의 19일...마지막 순간을 재조명하다 [이종길],2019. ..   허장호 2019-04-02 412
1516 근데시인 허보(保)   허유권 2019-04-01 406
1515 허광철 종인님께 드리는 말씀   허유권 2019-04-01 420
1514 淸明 청명절 [杜牧 두목]   허장호 2019-03-31 537
1513 찬성사공파 32세 허초강 여사와 허영구 종친님의 작품, 2019. 3...   허장호 2019-03-25 586
1512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동의보감', 2019. 3. 22.   허장호 2019-03-23 552
1511 허준박물관 개관 14주년 기념, 2019. 3. 22.   허장호 2019-03-22 507
1510 저는 송암공 5세 응악공의 14세손입니다.   허기원 2019-03-21 515
12345678910,,,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