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허씨대종회 홈페이지 홈페이지
최근댓글 보기 - 최신 댓글만을 순차적으로 보여줍니다.

최근댓글 보기

  사부곡 [허윤희 여사]
ㆍ작성자 : 허장호 ㆍ작성일 : 2018-12-15 (토) 17:07 ㆍ조회 : 258

    엄마 찾아 삼만리 울다 울다 지쳐 버린
    북녘 땅 바라보며 그 한 세월 끌어안고
    기린 목 닮은 그대로 영혼의 길 떠난 당신

    기러기 울며 날던 그 달밤 숨어 울던
    당신의 눈물이 소리 없는 통곡이며
    말없는 탄성인 줄을 이제야 아옵니다

                                                  ㅡ <사부곡> 全文

 세상에 부모를 여의는  슬픔보다 더한게 어디 있으랴. 아마도 허 시인의 어린 날은 너무나 힘겨운 생활이라 아버님의 주경야독 애쓰시는 모습이 가슴 아프게 각인 됐나보다.
 아버님의 일생 여한이 북녘땅에 남아 계신 어머님을 뫼시지 못하는, 분단의 한많은 이별이라 생각하시는 아버님을 그리워하는 모습이 너무나 간절하다.
 '한 세월 끌어 안고 북녘땅을 바라보며' ㅡ이런 게 단장(斷腸)의 아픔이 아니겠나.  문장의 흐름이 어찌나 유려하고, 정서의 결삭음이 어찌나 간절한지 독자의 눈시울을 적시게 한다.

[출처: 허윤희 시조집 '황국이 웃는다. 8페이지.<유성규(세계전통시인협회 회장) 서문 중에서>]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478 겨울 제주 올레 18코스 [김수종], 2019. 1. 14. 허장호 2019-01-14 190
1477 성씨의 고향, 양천허씨. 동영상 다시 보시라고 올립니다.   허현강 2019-01-14 250
1476 연극 '미수 허목' [극단 연천] 허장호 2019-01-12 194
1475 합천공>학역재공파 문중 탐방기   허유 2019-01-08 466
1474 미수 허목 할아버님에 관한 연극 관람 [1]   허유 2019-01-07 618
1473 연극 '미수 허목...'을 관람하러 연천에 다녀오는 길목에서, 201..   허장호 2019-01-05 390
1472 송구영신(送舊迎新), 2018. 12. 31.   허장호 2018-12-31 1011
1471 칠백 년 허씨 [허균(1569-1618), 성소부부고]   허장호 2018-12-29 389
1470 허용범 국회도서관장, '외국법률번역DB' 대국민 공개, 2018. 12...   허장호 2018-12-29 397
1469 연말에 띄우는 '새해 편지' [허영섭], 2018. 12. 27.   허장호 2018-12-27 376
1468 송암공파 35세 허영호 제주테크노파크 원장, 2018. 12. 26.   허장호 2018-12-26 205
1467 허균전집 국역 성소부부고 '머릿말', 2018. 12. 14.   허장호 2018-12-26 217
1466 창작 오페라 '허난설헌' 감상 [문용대], 2018. 12. 21.   허장호 2018-12-25 302
1465 송암공파 34세 허영준,'나의 인도'를 읽으면서, 2018. 12. 25.   허장호 2018-12-25 292
1464 남종화의 뿌리...국립한국화미술관 건립도 박차, 2018. 12. 20.   허장호 2018-12-22 220
12345678910,,,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