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허씨대종회 홈페이지 홈페이지
최근댓글 보기 - 최신 댓글만을 순차적으로 보여줍니다.

최근댓글 보기

  창작 오페라 '허난설헌' 감상 [문용대], 2018. 12. 21.
ㆍ작성자 : 허장호 ㆍ작성일 : 2018-12-25 (화) 19:30 ㆍ조회 : 466
허난설헌(許蘭雪軒) / 淸草 문용대(수필가)| ├▒─ 등단수필방
淸草 문용대 | 조회 18 |추천 0 | 2018.12.21. 20:37
      허난설헌(許蘭雪軒) / 淸草 문용대(수필가)

 

오랜만에 창작 오페라 한 편을 감상했다. 내가 속한 한국1800회 23대 회장을 지낸 유종소 고문 덕이다. 그의 장녀 유화정 교수(한양대학교 성악 및 연극영화)가 대본을 쓰고 연출한 ‘허난설헌’이다. 어쩌다 보니 그런 공연장 한번 가기가 쉽지 않은데 훌륭한 자녀를 둔 유 회장 덕에, 훌륭한 유 교수 덕이다. 유 교수가 이번 서초동 공연장에서는 연출을 맡았지만, 세종문화회관이나 예술의전당에서는 직접 공연한 뮤지컬이나 성악을 감상할 수 있었다.



유 교수는 이번 연출의 글에서 “27년이란 짧은 삶을 살다간 안타까운 그녀의 개인사가 마음을 울렸다. 치열하게 살다간 한 인물의 온전한 모습을 그려내고 싶었다.”고 한다.



허난설헌을 오페라에 올린 것이 세계 최초라 한다. 서울시산하 ‘서울문화재단’이 창작지원을 하고 새로 생긴 ‘크리에이티브 유니언 난종지’(대표 유화정)가 제작했다. 국내 명문 예술고교와 명문대학교를 거쳐 미국, 독일 등에서 수학한 유 교수, 대본에 곡을 붙인 유 교수의 친구 권지원 교수(수원대학교 작곡과), 예술 감독을 맡은 진성원 교수(가천대학교 성악과 학과장) 등 작품에 참여한 이들 면면이 예사롭지 않다. 허난설헌의 역을 실감나게 해준 윤예지 소프라노, 의미심장하면서도 해학과 풍자로 익살을 부리며 끝까지 관중이 지루해하지 않도록 열연을 해준 출연진 모두에게 찬사를 보낸다.



‘허난설헌’(許蘭雪軒)은 조선 중기인 1563년(명종18년) 강릉 초당리에서 태어난 여인 초희(楚姬)의 호(號)다. 옥혜(玉惠)라는 다른 이름도 있다. 그의 아버지는 청렴결백한 대학자로 대사헌(오늘날의 검찰총장)에 오른 허엽(許曄)이고, 이복(異腹)의 큰 오빠는 허성, 둘째 오빠는 허봉, 남동생은 ‘홍길동전’을 썼다는 허균(許筠)(‘홍길동전 작가는 허균이 아니다’는 이도 있지만) 이다. 우리가 잘 아는 어의(御醫) 허준(許浚)은 그의 11촌 숙부뻘이다. 

 

그는 조선 중기의 대표적인 문인의 한사람으로 3백여 수의 시와 산문, 수필을 남겼고, 서예와 그림에도 능했다. 그가 스물일곱의 젊은 나이에 죽은 뒤, 십 구년이 지나서야 남동생 허균이 명나라에서 ‘난설헌집’을 출간하여 격찬을 받으면서 중국과 일본에까지 알려졌다.



허난설헌은 오빠 봉과 동생 균의 틈바구니에서 어깨너머로 글을 배웠고, 봉의 스승이며 집안과 교분이 있던 이달(李達)에게 시를 배웠다. 아름다운 용모에 문학적 자질까지 뛰어나 여덟 살에 ‘광한전백옥루상량문(廣寒殿白玉樓上梁文)’라는 글을 지어 신동으로 불렸다.



자유롭고 행복했던 허난설헌의 소녀 시절은 결혼으로 그 막이 내린다. 열여섯 살 무렵 한 살 위인 안동김씨 김 성립(金誠立)과 혼인했으나 초기부터 순탄하지 못했다. 진보적이었던 친정과 달리 엄격한 사대부 집안이었던 시집의 분위기도 그의 숨통을 죄었다. 먹과 붓을 가까이하며 자랐던 그에게 집안 살림은 익숙지 않았고 집안 살림에 서툴렀으며, 남편 김 성립은 아내 허난설헌을 담기에 그릇이 작았다. 아내의 재주에 열등감을 가져 질투하고 기방을 드나들며 풍류를 즐겼고, 시어머니 송 씨는 남편과 사이가 안 좋은 며느리를 학대했다.



친정집에서는 그녀 나이 열일곱에 아버지 허엽이 객사하고, 이듬해에 어머니 김 씨도 객사한다. 설상가상으로 어린 딸과 아들을 잃었으며 뱃속아이마저 잃는 아픔을 겪는다. 이어 그녀에게 스승이며 친구였고 글벗이었던 둘째 오빠 허봉의 귀양, 귀양 뒤 방랑하던 오빠의 죽음은 견디기 어려운 현실이었다. 허난설헌이 마음을 붙일 곳은 글쓰기와 독서밖에 없었다. 그는 저서 ‘난설헌집’과 그림 ‘앙간비금도’, ‘묵조도’, ‘작약도’ 등의 대표작, 시 3백여 수 등 수많은 작품을 남기고 스물일곱(1589년, 선조22년)의 짧은 삶을 살다 홀연히 떠났다.



자신의 죽음을 예견했다고도 전한다. 어느 날 갑자기 목욕 후 옷을 갈아입고 집안사람들에게

“금년이 바로 세 번째 아홉수(27세)(당시는 아홉수를 그리 셈한 듯)인데,

오늘 연꽃이 서리를 맞아 붉어졌으니 내가 죽을 날이다.

내가 지은 시들은 모두 불태워버리고 나처럼 시를 짓다 불행해지는 여인이 다시는 나타나지 않도록 하라” 고 했으며,

"부용꽃 스물이라 일곱 송이

차디찬 달 빛 아래 붉은 빛 떨어뜨린다." 는 시를 남기기도 했다.



마지막 합창한 대사가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한다.

“어진 맘으로 백성을 아낀 마음의 대가

전쟁으로 상처받은 백성의 마음을 어루만진 대가

결국 돌아온 건 죽음, 결국 죽음”



허난설헌의 묘는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 지월리 안동김씨 묘역에 있다. 그가 한 명언이 남아 있다.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순금의 영혼을 가지면 세상이 하나도 두렵지 않다. 바로 그것이 삶이다.”


강원도 강릉시 초당동(난설헌로 193번길)에는 동생 허균과 난설헌의 기념관이 있다.



하필이면 조선시대 조선 땅에, 하필이면 여성으로, 하필이면 김 성립과 결혼한 ‘허난설헌’여인의 삶이 후대를 사는 우리를 더 애절하게 한다.


출처 : 문학광장 - Daum 카페, 2018. 12. 21.]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493 논산 고정리 양천허씨 정려, 2019, 2, 15.   허장호 2019-02-16 348
1492 송암공파(제주도) 신임 회장 허현국(許玹國), 2월 17일 취임.   허장호 2019-02-14 299
1491 남도 미술의 뿌리 '운림산방 4대(허련, 허형, 허건, 허문)'를 만..   허장호 2019-02-11 431
1490 정충묘에서 경상좌도 병마절도사 허완(許完) 장군 제향 거행, 20..   허장호 2019-02-09 415
1489 증 병조참판 휘 허용(容) 부인 풍양조씨,휘 허쟁(崝)의墓   허유권 2019-02-09 703
1488 도와주십시요. 증외조부 허鐸 [2]   허탁 2019-02-07 473
1487 승지공파 강릉종중 신년 단배식 [허세광], 2019. 2. 6.   허장호 2019-02-06 378
1486 천하일등인충효(天下一等人忠孝) [추사 김정희]   허장호 2019-02-05 536
1485 축하합니다(恭喜恭喜). 2019. 2. 4.   허장호 2019-02-04 328
1484 수선화와 추사를 생각하며 [임철순], 2019. 2. 1.   허장호 2019-02-02 402
1483 변신과 맞춤형 서비스로 살아가는 겨우살이 [박대문], 2019. 1. ..   허장호 2019-01-24 316
1482 허용범 국회도서관장 "우리나라 최고 디지털 도서관 만들 것", 2..   허장호 2019-01-23 368
1481 사촌에 이르러:지사촌(至沙村) [허균]   허장호 2019-01-18 349
1480 남종화의 대가, 허건(1907~1987)   허장호 2019-01-15 371
1479 송암공파 36세 허찬국 충남대 교수의 칼럼, 2019. 1. 15.   허장호 2019-01-15 460
12345678910,,,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