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허씨대종회 홈페이지 홈페이지
[배출인물-모두 보기]는 다양한 보기 및 검색기능을 제공합니다.
  • 바로 아래의 [SORT] 및 [OPTION] 버튼은 정렬방법과 목록/본문의 출력 옵션입니다.
    맨 아래의 검색에는 확장검색 기능을 추가하여 보다 다양한 선택적 검색을 도와줍니다.
  허임(許任)
ㆍ분류 : 조선  
ㆍ별칭/관직명 :  금위중군(禁衛中軍)
ㆍ세수(世數) :  28
허임(許任)
 
 
1726년(영조2)∼1796년(정조 20). 조선 후기의 무신.
시조로부터 28세손이다.
자는 인수(仁叟). 수군절도사이며 청백리인 허정(許晶)의 손자이며,
어머니는 해주오씨(海州吳氏)로 진사(進士) 오창(吳昶)의 따님이고,
배위는 완산이씨(完山李氏)로 이지방(李之昉)의 따님이다.
허성(許聖)의 아들이다.
조현명(趙顯命)의 추천으로 선전관에 오른 뒤,
1770년(영조 46) 영종진방어사(永宗鎭防禦使)가 되었고
황해도수군절도사를 거쳐 여주목사가 되었다.
이때 선정을 베풀어 고을 백성들로부터 그 청덕(淸德)에 대한 칭송이 자자하였으나
환곡미(還穀米)를 남김없이 지급하였다는 이유로 파직되었다.
1776년 재기용되어 정주목사로 있을 때 흉년을 당하였는데,
“내가 차라리 조정에 죄를 지을지언정 차마 백성들이 죽어가는 것을 볼 수 없다.” 하고
환곡을 모두 풀어 구제한 까닭에 다시 파직당하였다.
그뒤 김해부사·장단부사·나주토포사(羅州討捕使)·전라좌수사·내금위장 등을 역임한 뒤,
1789년(정조 13) 신설된 장진부를 맡아 개척사업에 공을 세웠다.
이후 회령부사·함경도남병사를 지낸 다음
1795년 금위중군(禁衛中軍)·오위도총부부총관으로 있다가 이듬해 병사하였다.
지방관으로 있을 때 백성을 애호함이 두텁고
죄인을 다룸에 있어서도 함부로 하는 예가 없어 주민들로부터 허불(許佛)이라 불렸으며,
40여년 관직에 있었지만 재물에 뜻이 없어
죽은 뒤 치상(治喪)이 어려울 만큼 청빈하였다 한다.
 *환곡(還穀) : 흉년이나 춘궁기(春窮期)에 곡식을 빈민에게 대여하고 추수기에 이를 환수하던                       진휼제도(賑恤制度).
*금위중군(禁衛中軍) : 금위영(禁衛營)의 중군(中軍-종2품)은 종2품으로 아장(亞將)급에 해당
 
번호     글 제 목 별칭/관직명 세수(世數) 시호(諡號) 봉군(封君) 상신(相臣) 공신(功臣)   청백리   호당(湖堂)   키워드  
31 조선 허계(許啓) 성우(醒愚) 명로(明老) 24
30 조선 허로(許輅) 순안현감(順安縣監) 24
29 조선 허제(許堤)-보 24 양녕군
28 조선 허육(許堉) 24 양흥군
27 조선 허일(許馹) 25
26 조선 허윤(許玧) 25 양경(良景)
25 조선 허정(許珽) 자는 중옥(仲玉), 호는 송호(松湖) 25
24 조선 허협(許悏) 25
23 조선 허선(許銑) 가선대부(嘉善大夫) 25 양원군
22 조선 허정(許晶) 26 영조조
21 조선 허원(許源) 26
20 조선 허경(許熲) 빙호(氷湖) 경오(耿吾) 26
19 조선 허흡(許潝) 26 양은군
18 조선 허휘(許彙) 27
17 조선 허임(許任) 금위중군(禁衛中軍) 28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