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허씨대종회 홈페이지 홈페이지
  판도좌랑공파 원로 및 회장단 회의
ㆍ작성자 : 대종회 ㆍ작성일 : 2014-09-04 (목) 14:30 ㆍ조회 : 1602

2014.9.2.(). 11-13시까지 양천허씨 판도좌랑공()파 원로 및 각 중/소파 회장단과 대의원은 물론, 대종회 고문단 회장단 운영위원을 망라하여 전 간부(130)에게 공문을 발송하였는데, 전국에서 34명이 참석하였다. 회의는 간략한 안내와 국민의례를 마치고 판도좌랑공숭모회 허민강 회장이 회의를 진행하려했으나 건강상의 이유로 총의를 물어 허선회 숭모회 부회장(직전/찬성사공파회장)을 임시의장으로 선출하여 회의를 주재하였다. 먼저 공문에 제시한 의안 순서에 의거 판도좌랑공파 종중 결성문제와 숭모회 존폐여부에 대한 의안은 허선회 의장이 상정하였는데, 선무. . 세광. 합천공 회장. 허유. 일범(감사). 경행 등 여러 위원들의 많은 의견교환과 토의를 거쳐, 판도좌랑공파 종회로 명칭을 개칭하기로 최종 확정하였으며, 기존 숭모회 조직(회장/부회장/총무/감사/기타필요위원)을 근간으로 하여, 대표성을 부여키로 하고, 준비위원장에 허경행 문정공파 회장을 만장일치로 내정하여, 종회구성에 따르는 회칙 및 조직전반에 관한 사항을 빠른 시일 안에 구안하여 총의를 물어 종회를 발족시키기로 하였다. 숭모회는 금년(2014) 추향제까지 봉행하고, 판도좌랑공 종회가 구성되면 임무가 완료된다. 판도좌랑공 시제 이중봉행 문제를 상정하자 허경행 문정공파회장이 충정공파(부훤당) 관계종인들과 만난 자리에서 봄 제사 운운하던 것도 없었던 일로 하기로 약속받았다고 보고하였으며, 회장은 제사를 이중으로 봉행하는 등 상스럽지 못한 행위에 대해서는 대종회 정관규정에 따라 엄히 징계하겠다고 강조하였다. 매헌공 숭모비 건립 건은 묘소를 소홀히 할 우려가 있다는 의견도 있었으나 문경공() 단비도 시조영단에 모시듯이 판도좌랑공 숭모제단에 병설하고 묘소()는 필요시 참배키로 하였다. 매헌공 묘역 임야관계 소송 건은 의장이 상정하고 먼저 충정공파 측의 의견을 물었으나 관계자가 불참하였고, 소송당사자인 장단종친회의 허병욱 회장이 소송을 하게 된 경위를 자세히 설명하였으며, 이어 허현강 위원이 그동안 매헌공 묘소를 찾아 제사를 모신경위와 월남하여 장단종친회의 숭모제단(始祖이하/제사를 받지 못하는 祖上 포함)과 묘역을 조성하고 매년 춘추로 봉제사를 하여온 점과, 선략장군 토지 소유권 회복내력과 비를 세우고 제를 모시는 경과 등 수령액 용처에 대하여 소상히 설명함으로써 모두의 이해를 확실하게 하였다. 13시경 총회를 마치고 중식에 들어가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마무리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