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허씨대종회 홈페이지 홈페이지
  [서울시 기념물 제11호] 공암(孔巖)바위 (허가바위)
ㆍ분류 : 서울  
허가바위
 
  
천연적인 바위동굴로 양천허씨의 발상지 허가바위는
옛날 석기시대 사람들이 조개와 물고기를 잡으며 생활한 혈거동굴로
서울시 강서구 가양동 산1의2에 있으며 1991년 12월 24일자로 서울시 기념물 제11호로 지정되었다.
천연적인 바위동굴인 이 바위에서 우리 양천허씨의 시조이신 허선문(許宣文)이 세거(世居)했다.
굴의 크기는 가로 약6m.세로약2m.길이약5m이며 백제시대때는  이 바위에서
하늘에 제사를 드렸다고 해서 "제차파의(齊次巴衣)" 라는 강서구의 최초 지명이 유래된 곳 이기도 하다.
제차는 구멍,파의는 바위라는 뜻으로 옛부터 제차파의현으로 지명되었고
신라 경덕왕때 공암현(孔巖縣)으로 개칭되었다.
우리 양천허씨 시조는 고려 왕건 태조가 견훤을 정벌하러 가면서 이 곳을 통과할 때
도강(渡江)의 편의와 군량미 제공등으로 공(功)을 세워 공암촌주(孔巖村主)로 임명되고
고려개국벽상공신이 되었으며 시호(諡號)는 장경(壯景)이다.